♡포항여성회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기자회견문] 포스코 노조 간부 부당해고 규탄 및 철회를 위한 기자회견 2018/12/26
phwomen 님의 글입니다.

포스코 노조 간부 부당해고 규탄 및 철회를 위한 기자회견

오늘 우리는 포스코의 시대착오적인 노동 탄압을 강력히 규탄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

지난 11일 포스코는 금속노조 포스코 지회 간부 3명을 해고하고 2명을 정직 처분하는 반 노동적인 행태를 자행하였다.
포스코는 무노조 50년의 신화를 노동자에게 살인과 같은 해고와 징계를 통해 유지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신화는 신화일 뿐이다.

지난 9월에 포스코에서 작성한 문건이 외부로 알려지면서 큰 충격을 주었다. 언론 보도만 보더라도 포스코에서는 노조 와해를 조직적으로 자행하였음을 알 수 있다. 이 문건을 입수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는 아직도 검찰에서 결론이 내려지지 않았음에도 포스코는 노조 지회 간부를 무단침입과 폭행이라는 프레임을 씌워 범법자로 규정짓고 해고의 칼날을 마음껏 휘두르고 있다. 노동자를 해고하기 전에 포스코는 해당 문건에 대한 입장부터 밝혀야 할 것이다. 만약 문제가 된 문건이 노조 와해를 조직적으로 자행했다면, 포스코는 이 문제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포스코는 노동자에게 노동조합 활동할 권리를 보장해야 하며, 그 어떤 이유로도 침해하거나 중단시킬 수 없음을 인지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포스코는 노조 간부 해고와 징계를 통해 현재 포스코 내의 노조 결성의 거대한 시대적 흐름을 끊을 수 있다고 판단했다면 오판이다.

포스코는 무노조 50년을 기반으로 성장한 국민기업이 아니다.  
노동자들의 땀과 노력, 환경오염의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은 포항 시민들의 희생이 없었다면, 영일만의 기적은 불가능했을 것이다. 그러므로 포스코 노동자들에 대한 해고와 징계는 고통과 희생을 감내한 포항 시민들에 대한 배신이며 배반이다.

경북과 포항지역 시민단체는 포항 시민이자, 우리의 이웃인 포스코 노동자들이 해고 되는 작금의 현실을 묵과하지 않을 것이다. 또한 노동조합 결성의 자유를 보장하지 못하는 반인권적이고 시대착오적인 행태를 되풀이하는 포스코에 대해서도 엄중하게 경고를 보낸다.

이에 우리는 다음과 같이 포스코에 강력히 촉구한다.

하나. 포스코는 금속노조 지회 간부에 대한 해고와 징계를 즉각 철회하라

하나. 포스코는 노동자들이 자유롭게 노조활동을 할 수 있는 노동환경을 조성하라

하나. 포스코는 포항 시민들의 희생과 고통에 공감하며 진정한 상생을 위한 로드맵을 제시하라

2018년 12월 26일 수요일

경북노동인권센터, 포항여성회,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포항지회, 포항급식연대, 포항시민광장, 민주노총포항지부, 어린이도서연구회포항지회, 노무현재단포항지회, 포항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정의당포항시위원회, 민중당포항지역위원회, 포항장애인자립생활센터, 경북혁신교육연구소공감, 포항환경운동연합, 대학노조포항공대노동조합 이상 15개 단체 (무순)

이전글

  2018 제24차 정기총회 안내

phwomen  
다음글

  [성명서]포항시 청소년재단 노동조합 출범을 환영하고, 상임이사 갑질을 강력히 규탄한다

phwomen  

Copyright 1999-2019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