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공지사항

[성명] 최초의 미투운동이었던 일본군‘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우리의 운동은 계속되어야 한다!

분류
공지사항
등록일
2020.05.12 10:48:01 ( 수정 : 2020.05.12 12:35:22 )
조회
27
등록자
admin

[성명]

최초의 미투운동이었던 일본군‘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우리의 운동은 계속되어야 한다.

 

1991814일 여성인권운동가 김학순님이 일본군위안부생존자로서 최초로 피해 경험에 대해 공개 증언했다.

이후 수많은 여성단체가 모여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를 결성하였고 현재의 정의기억연대로 이어지면서

일본군위안부운동은 전 세계적인 여성인권운동이자 여성평화운동으로 자리매김하며 현재에 이르렀다.

 

그동안 피해생존자들은 여성인권과 평화를 외치는 운동가로서 전 세계를 누비며 일본군 성노예제의 참담함을 고발했고,

그로인해 일본군위안부운동은 여성에 대한 전쟁 범죄에 대항하는 대표적인 운동이자 여성평화운동의 상징이 되었다.

그리고 이는 한국과 일본을 비롯한 전 세계의 여성들과 민주적 시민들이 함께 하였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일본군 성노예제는 유래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제도화되고 악랄했다. 하지만 한국 사회가 이러한 범죄의 책임을 피해생존자에게 지움으로,

피해생존자의 증언과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운동은 해방된 지 반세기가 지나서야 시작될 수 있었다.

피해생존자들이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지나 온 30여년의 세월 동안 전 세계에 평화비가 세워졌고,

한국 정부는 814일을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의 날로 지정하는 등 많은 변화가 만들어졌다.

 

이러한 변화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는 여전히 일본군 성노예제를 부정하며 역사를 왜곡하고 피해자들을 모욕하는 행위를 서슴지 않고 있다.

일본군 성노예제는 조직화된 제도였고 수 십 만 명에 달하는 피해자가 존재한다. 역사의 진실을 부정할 수 없다.

일본군위안부운동은 정의기억연대와 몇몇 특정인이 만들어 온 운동이 아니다. 그들의 헌신과 노고를 기억해야겠지만 한국의 여성운동과 평화운동,

학계 그리고 양심적인 일본의 학계와 활동가들이 함께 만들어 왔으며 전 세계가 이 정의진실에 조응했기에 가능했다.

 

우리들은 국내 최초의 미투운동이었던 일본군위안부운동을 분열시키고 훼손하려는 움직임에 강한 우려를 표하며,

정부와 시민사회는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해 각자의 책임을 다해야 한다.

우리의 문제는 연결되어 있으며 일본군 성노예제를 가능하게 했던 부정의가 지금도 여전히 견고하기 때문이다. 우리 여성들도 각자의 자리에서 더욱 단단하게 연대해 갈 것이다.

 

2020512

한국여성단체연합 7개 지부 28개 회원단체


목록